본문으로 바로가기

부담감을 떨치고

category 일상다반사 2020. 6. 18. 10:11
블로그를 손놓은지 꽤 오랜 시간이 흘렀다.
 
 
너무 이것저것 많은 정보를 담는다는 생각이 들어서 하나의 주제로 포커싱을 맞춘 블로그를 만들어 관리하자는 욕심이 있어서였다.
 
하지만, 하나의 주제로 블로그를 만들어도 초반에는 써 내려갔지만 지속시킨다는 게 역시 어려웠다.
게으름이 가장 큰 원인이었을 것이다.
블로그의 주제를 잘못 선정했을 수도 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나 자신의 글이 마음에 안 든 탓도 있는 것 같다.
그저 책이나 기사를 읽고 정리를 하는 것 뿐인데 이걸 누가 읽겠어 하는 부끄러움과 한심함이 밀려왔기 때문이다.
 
솔직히 파워 블로거가 되려는 욕심이 있는 것도 아니고
그저 내가 하는 공부를 지속하면서 한 곳으로 정리하기 위한 것인데
너무 많은 바람을 담으려 했던 게 아닌가 싶다.
 
그래서 방치했던 블로그를 재개하려고 생각한다.
다른 곳으로 이사할까도 생각했지만 
그동안의 글을 옮기는 것도 귀찮고 이곳이 가장 글쓰기에 편하니 그저 이어보려 한다.
 
 
역시 다시 신변잡기 블로그가 되겠지만 뭐 어때.
 
그 누가 읽어줄지 모르겠지만 어차피 나의 이야기인걸.
반응형

댓글을 달아 주세요